꿀맛성경&해피홈
꿀맛성경&해피홈
아이디:
비밀번호:
 AUTO




| 전체 | 육아정보 (107) | 이유식 (59) | 생활정보 (20) | 공지 (3) |
Blooming Lycoris Incarnata
- I am    2006-08-31 17:57:41
- Talking About   어린이의 그림은 ' 무의식의 자화상'

어린이의 그림과 어른의 그림은 전혀 다르다.
어른의 그림은 시각적인 사실에 충실한 것이고, 어린이의 그림은 지능적인 사실이다.
어른의 그림은 모든 사물의 모델을 사진같이 정확하게 재현하는데 목적이 있다.
그러나 어린이의 그림은 이와 반대다.
대상을 현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눈에 보이지 않는 세부적인 특수한 형태를 그려 내용을 대신하다.
어린이의 그림은 초기에는 아주 주관적이다.
예를들면, 어떤 형태를 그려 놓고 뜻을 부여하며 설명을 한다.
빈 종이에 줄을 그어 놓고, 점을 찍어 놓고는 길이라 하고, 집이라 한다.
흥미있는 일은 무엇이든 그려 놓으면 반드시 의미를 붙인다.
혼자서 중얼거리며 그리다가도 물으면 '그것도 몰라?꽃이지...아버지야'하면서 선선히 대답한다.
어린이의 그림은 나이에 따라 서서히 변화하며, 나이에 맞는 기술, 지각의 발달을 가져온다.
두 살쯤에 연필을 들고 종이 귀퉁이에 그려대는 '점', '선'의 형태로부터 낙서모양으로 아무렇게나 줄을 그어대는 모습, 연필을 꼭쥐고 막 갈겨대는 힘찬 생동감, 연필을 쥐는 모양 등이 나타난다.
지능발달이 늦은 어린이는 비교적 그림표현이 늦게 나타날 수도 있다.
4, 5세쯤이 되면 사람을 그리는데 둥근 원에 나눗가지를 걸쳐 둔 모습이 전형이고 머리를 그려넣고, 눈, 코, 입을 그려 넣는 재주는 좀 더 늦게 온다.
6,7세쯤이 되면 사람에게 옷을 입히는 형태로 투명한 선을 하체에다 둥글게 그려 넣는다.
종합력이 없기 때문에 종이 위에 여기저기 온갖 형태의 모양을 따로따로 그려 놓는다.
다음 정면의 사람 모양을 그린다.
옆모양은 훨씬 더 늦게 9,10세쯤에 나타난다.
그 사이(5~7세쯤) 잘 그리는 형태는 배경이 없고 그림의 연관성이 없는 배치의 불균형을 보이는 그림이다.
예를 들면, 나무는 조그맣게, 개는 커다랗게, 집은 조그맣게, 사람은 크게 그린다.
이런 현상은 어린이가 눈앞에 보이는 것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알고 있는 사실을 그리는 것이며, 어린이의 무의식 세계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어린이의 그림은 강요할 수 없다.
자연스럽게 그가 표현하고 싶은대로 두어 감수성, 지능발달을 도와주어야 한다.
물론 4~8세쯤이 되면, 모델을 주어 관찰력과 주의력을 길러 주려고 하는 것도 좋지만 우선 어릴 때는 마음대로 그리게 하고, 어린이 내부세계를 표현하는 그림에서 나타나는 공간. 색채. 강조하는 형태 등을 심리분석이나 심리요법 방법을 통해 해석해야 한다.
어린이가 그린 그림은 어린이 각자가 갖고 있는 개성, 성격, 문제점 등을 나타낸다.
그가 원하는 일, 갈등, 상상력 등 어린이 생각의 집결이 상징적으로 그려지며 그의 심리상태를 보인다.
어린이의 그림은 무의식의 자화상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어린이가 구속받지 않는 자유로운 환경에서 즐겁게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주어져 지능. 정서발달에 교육적인 효과를 찾는 것이다.

성옥력의 '부모가 알아야 할 어린이 심리세계' 중에서

글목록


92   생활 속에서 가르치는 기본 예절2    2006/08/31 1906
91   모든 상처에는 흉터가 남는다.    2006/08/31 1745
  어린이의 그림은 ' 무의식의 자화상'    2006/08/31 1684
89   어린이는 사람을 만드는 사람이다    2006/08/31 1647
88   마음을 가라앉히고 좌우뇌를 발달시켜요    2006/08/31 1672
87   어린이와 집안일 - 책임감을 가르치는 법    2006/08/31 1658
86   책 읽는 재미를 더해 주는 다섯 가지 비결    2006/08/31 1684
85   실수로부터 배워라    2006/08/31 1608
84   슬픔에 대하여 가르치기    2006/08/31 1627
83   놀이는 왜 중요한가요?    2006/08/31 1675
82   모두가 한 덩어리의 빵 (아이와 함께하는 놀이)    2006/07/27 1673
81   어린이 경제교육은 어떻게 해야할까?    2006/07/27 1698
80   공감 능력 길러주기    2006/07/27 1811
79   동화를 들려줄 때는 목적이 있어야 한다.    2006/07/27 1640
78   걸림돌을 함께 넘으며 참 단단해졌어요 - 여성학자 오한숙희 가정    2006/07/27 1563
글목록 [1] 2 [3][4][5][6][7][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Ruvin

꿀맛성경 해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