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맛성경&해피홈
꿀맛성경&해피홈
아이디:
비밀번호:
 AUTO




| 전체 | 육아정보 (107) | 이유식 (59) | 생활정보 (20) | 공지 (3) |
Blooming Lycoris Incarnata
- I am    2007-04-24 15:44:09
- Talking About   애정 없는 질책은 의욕을 꺾는 ‘독약’2

꾸짖는다는 행위는 아이를 바르게 이끌려는 부모의 애정의 표시입니다. 그러므로 이성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어머니도 인간이기 때문에, 가끔 냉정을 잃고 감정적인 대응을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아이를 꾸짖을 때는 반드시 아이와 눈을 맞추고 꾸짖어야 합니다. 어머니가 간혹 냉정을 잃더라도, 아이의 젖은 눈을 보면서 자신의 질책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머니 가운데는 냉정함도 꾸짖는 의미도 잊은 채, 잘못한 행위만을 꾸짖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존재나 인격 자체를 무시하는 듯이 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거기에 부모로서 아이에 대한 애정이 있다고 할 수 있을까요.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 말을 빌어 애정 있는 질책에 대한 정의를 내리자면, ‘잘못은 미워하되 아이는 미워하지 말라’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꾸짖는 사람이 그 꾸짖는 대상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 아이에게 상처만 주게 되고, 그것은 아이에게 ‘독약’이나 다름없는 것입니다.

출처: 아아세상

글목록


  [필독]새로운 게시판으로 [2]
188   아이가 세상에서 처음 만나는 동화책 고르기    2008/03/27 2328
187   학습에 필요한 3가지 요소    2008/03/27 2225
186   자식이란 무엇인가?    2007/04/24 2593
  애정 없는 질책은 의욕을 꺾는 ‘독약’2    2007/04/24 2817
184   욕심쟁이 임금님    2007/04/24 2515
183   신체검사    2007/04/24 2493
182   물건을 마구 버려요    2007/04/24 2507
181   진짜 사고인가? 창의적 사고인가?    2007/04/24 2470
180   아기와 광고    2007/04/24 2484
179   아이들의 말을 열심히 들어주자!    2007/04/24 2451
178   아이와 함께 책을 읽어라    2006/08/31 2580
177   먼저 만족하고 안심할 것    2006/08/31 2475
176   아이들이 말썽을 피우는 이유    2006/08/31 2586
175   예절 바른 아이가 사회성도 높아요    2006/08/31 2496
글목록 1 [2][3][4][5][6][7][8][9][10]..[13] >>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uvin

꿀맛성경 해피홈